직장인의 43%, SNS 계정 공과 사 구분하여 관리한다
2018/07/19 11:07 입력
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
벼룩시장.PNG
  
벼룩시장.PNG
 
- SNS를 통한 사생활 노출과 침해 꺼려 회사용 계정 따로 운영해
- 직장인 절반 이상 SNS에 피로도 느끼지만 정보 공유에 효율적이라 그만 못 둬

직장인 10명 중 4명은 개인용 SNS계정과 회사용 SNS계정을 따로 관리하며 SNS에서도 공과 사의 구분을 확실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미디어윌(대표 장영보)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SNS를 사용하는 직장인 59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3%가 ‘회사용 SNS를 따로 관리하고 있다’고 답했다.

회사용 SNS를 따로 관리하는 이유로 ‘사생활 보호를 위해’가 71.9%로 가장 많았다. SNS를 개인적인 공간으로 활용하는 직장인들에게 가족들보다 더 자주 보고 대화하는 직장 동료일지라도 사생활의 침해를 받거나 사생활과 직장 생활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건 참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. 다음으로 ‘업무에 활용하기 위해(23.4%)’, ‘상사, 동료와의 친분 유지를 위해(4.7%)’의 순이었다.

직장인은 SNS에서 공과 사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직장생활 중 SNS 때문에 곤란한 상황을 겪은 적이 있냐는 질문에 ‘그렇다’고 답한 직장인은 39.9%에 달했다.

SNS 때문에 직장인들이 겪은 곤란한 상황으로는 ‘회사에 알리고 싶지 않은 사생활이 SNS 때문에 알려졌다(50.4%)’를 가장 많이 꼽았다. 회사용 SNS를 따로 관리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.

이어 ‘비밀로 하던 SNS에 별로 안 친한 상사/동료가 친구 신청을 했다(34%)’, ‘회사에 거짓말하고 휴가를 썼는데 들통이 났다(8.4%)’, ‘상사/동료를 욕하는 글을 당사자가 보게 됐다(7.1%)’가 뒤를 이었다.

한편 SNS 피로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56.5%가 SNS 때문에 피로도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.

SNS를 통해 피로도를 느끼는 이유는 ‘나도 모르게 SNS 관리에 많은 시간을 쏟게 돼서(38.9%)’가 1위를 차지했다. 이 외에도 ‘광고 마케팅이 너무 많아져서(18.7%)’, ‘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돼서(15.1%)’, ‘원치 않는 사람과의 관계형성이 부담되어서(10.7%)’, ‘너무 많은 정보들에 노출돼서(9.5%)’, ‘내 사생활이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는 것 같아서(7.1%)’의 이유가 있었다.

피로도를 느끼지만 SNS를 그만두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43.9%가 ‘정보 공유, 확인에 가장 효율적인 플랫폼이라서’라고 답했으며 ‘시대에 뒤처질 것 같아서(24%)’, ‘내 존재감이 사라질 것 같아서(16.3%)’, ‘친구 사이, 모임에서 소외당할 것 같아서(9.8%)’ 등이 있었다.
[ 김정숙경북 kimjungsuk@crey.tv ]
김정숙경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ster@crey.tv
크레이닷티비(주)(www.crey.tv) - copyright ⓒ 크레이닷티비(주)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댓글달기

화제의 포토

화제의 포토더보기

    화제의동영상

    화제의 동영상
    • 회사소개
    • 광고안내
    • 제휴·광고문의
    • 기사제보
    • 정기구독신청
    • 고객센터
    • 저작권정책
    • 회원약관
  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  • RSS
    • 크레이닷티비(주) (www.crey.tv) | 설립일 : 2009년 09월 09일 | 발행인ㆍ편집인 : 박수원 | 청소년 보호 책임자 : 박수원 Ω 46279   부산광역시 금정구 중앙대로 1637 혜원빌딩 5층
      사업자등록번호 : 607-86-17873 | 인터넷신문등록번호 : 부산광역시 아00214 (2015. 01. 09) | 대표전화 : 051-506-5774 |  master@crey.tv  
      Copyright ⓒ 2009-, crey.tv All rights reserved.
      크레이닷티비(주)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