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절반 이상 무방비 돌발 퇴직
2018/05/29 12:00 입력
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
벼룩시장.PNG
  
벼룩시장.PNG
 
- 장년층 구직자들에게도 가장 큰 스트레스는 ‘경제적 문제’
- 업무와 직급은 그대로, 연봉은 눈높이 낮춰 재취업 도전

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사전에 충분한 준비 없이 무방비 상태로 퇴직을 하거나 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.

미디어윌(대표 장영보)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4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, 77.5%가 최근에 이루어진 퇴직은 ‘아무런 준비 없이 돌발적으로 이루어지거나 당했다’고 답했다. 반면 ‘퇴직 전 충분한 계획을 하고 퇴직했다’고 답한 응답자는 25.5%에 불과했다.

충분한 준비 없이 이루어진 돌발 퇴직은 노후 소득 절벽으로 이어지고 있었다. 퇴직 이후 노후에 필요한 자금 상황을 묻는 질문에 50대 이상 구직자 88.3%는 ‘부족하다’고 답했다.

이를 증명하듯 장년층 구직자들의 가장 큰 스트레스 역시 경제적인 문제로 나타났다. 퇴직 이후 구직을 하면서 가장 큰 스트레스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‘수입이 전혀 없거나 부족한 상황’이라는 응답이 40.8%로 가장 많았고 ‘재취업에 대한 불안감’(25%), ‘재취업에 대한 정보 부재’(13.3%), ‘퇴직에 대한 상실 및 허탈감’(9.2%), ‘자녀 교육비’(5.9%) 등이 뒤를 이었다.

그렇다면 50대 이상의 구직자들이 퇴직 이후 경제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고려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. 과반수 이상인 58.3%가 ‘재취업’을 꼽으며 지속적인 사회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였으며 이어 ‘연금 또는 퇴직금으로 생활’(21.7%), ‘부동산 등 보유 자산 활용’(10%), ‘창업(6.7%)’, ‘귀농/귀촌’(2.5%), ‘신용대출’(0.8%) 순으로 나타났다.

재취업을 하고 싶다고 답한 장년층 구직자 중 58.6%는 ‘재취업은 기존의 경력과 직급을 살려서 하고 싶다’고 답하며 퇴직 전 업무와 직급을 유지하고 싶은 희망을 내비치기도 했다.

하지만 재취업 스트레스의 가장 큰 원인인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인지 희망 연봉 부분에서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. 50대 이상 장년층의 28.6%는 ‘퇴직 전 연봉의 30% 이하 수준이라도 일자리가 생기면 취업’한다고 답하며 연봉의 눈높이를 대폭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. 다음으로 ‘퇴직 전 연봉의 80% 수준’(25.7%), ‘퇴직 전 연봉의 50% 수준’(21.4%), ‘퇴직 전 연봉과 비슷한 수준’(14.3%), ‘퇴직 전 연봉의 30% 수준’(7.1%), ‘퇴직 전 연봉보다 높은 금액’(2.9%) 순이었다.

한편 50대 이상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은퇴 시기는 ‘65~69세’(38.3%)로 집계되었으며 ‘80세 이상’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4.2%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.
[ 김정숙경북 kimjungsuk@crey.tv ]
김정숙경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ster@crey.tv
크레이닷티비(주)(www.crey.tv) - copyright ⓒ 크레이닷티비(주)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댓글달기

화제의 포토

화제의 포토더보기

    화제의동영상

    화제의 동영상
    • 회사소개
    • 광고안내
    • 제휴·광고문의
    • 기사제보
    • 정기구독신청
    • 고객센터
    • 저작권정책
    • 회원약관
  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  • RSS
    • 크레이닷티비(주) (www.crey.tv) | 설립일 : 2009년 09월 09일 | 발행인ㆍ편집인 : 박수원 | 청소년 보호 책임자 : 박수원 Ω 46279   부산광역시 금정구 중앙대로 1637 혜원빌딩 5층
      사업자등록번호 : 607-86-17873 | 인터넷신문등록번호 : 부산광역시 아00214 (2015. 01. 09) | 대표전화 : 051-506-5774 |  master@crey.tv  
      Copyright ⓒ 2009-, crey.tv All rights reserved.
      크레이닷티비(주)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